여왕의 교실 - 원작과 리메이크 Movie


여왕의 교실 (MBC, 2013)

사악한 교사가 나타나 아이들을 지지고 볶는 드라마. 이게 만약 실화고 사건이 언론에 보도됐으면 해당 교육청과 학교는 죽도록 까이다 공중분해 됐겠지. 하지만 일단 드라마니까(..)

최근에 별생각 없이 국내 리메이크 보다가 첫 편에서 김새론 보고 놀랐다. 고현정도 마주 보면서 대사 받다가 놀라지 않았을까. 배우가 목소리를 높이거나 연출이 별난 게 없는데도 김새론 혼자서 말할 때면 드라마에 없던 집중력이 생긴다. 일드에서 아역 배우들 연기 평이했던 걸 생각하면 원작과 리메이크의 가장 큰 차이점이 김새론 아닐까 했는데 아쉽게도 그 뒤로는 별다른 활약이 없다.

엄격한 규칙의 담임역에는 고현정보다 원작의 아마미 유키가 더 잘 어울린다. 처음부터 풍기는 이미지 자체가 아마미 유키는 누가 봐도 살벌한 느낌이지만 고현정은 너무 후덕한 느낌. 아이들을 귀찮아하는 듯한 표정이나 지나치게 심술을 부리는 듯한 인상도 캐릭터를 가볍게 만든다. 원작의 아마미 유키에 비해서 카리스마가 많이 떨어진다. 다르게 해석했다고 하면 이렇게 해서 얻을 수 있는 장점이 뭔가도 싶고. 

여왕의 교실은 어느날 갑자기 말도 안 되는 캐릭터가 등장해서 사건이 터지고 모두가 고생하는, 그러다 이런저런 일 겪고 극복해가며 값진 추억을 만드는 성장기 드라마. 같은 내용을 국내에서 시나리오로 먼저 만들었으면 드라마로 나오긴 힘들었을 거 같다. 문제가 될만한 내용도 있지만 리메이크라서 이런 논란을 피해갔다는 생각도 들고. 

보통 드라마가 선생을 저렇게 끝까지 악역으로는 남겨 놓지 않을 테니까-- 이런 추측 때문에 선생님의 정체나 사연에 대해서 시청자들은 궁금해할 거고 이게 드라마를 계속 보게 만드는 이유 중 하나가 될 텐데 원작 일드에서는 별다른 부연 없이 쿨하게 시즌을 마친다. 리메이크에서는 이걸 어떻게 다뤘는지는 궁금.

MBC는 원작의 유명세와 고현정을 앞세워 여왕의 교실로 여름 시청률 사냥에 나서지만 같은 시기 SBS에서는 '너의 목소리가 들려'가 나와 버린다. 너목들이 여왕의 교실보다 크게 낫다고는 생각 안 하지만 학교 2013의 이종석 버프가 워낙 강했고 그런 이종석의 매력이 드라마 컨셉과도 잘 맞았다. 같은 시기 여왕의 교실은 시청률 8.2%, 너의 목소리가 들려는 23.1%를 기록했다.




2005년 원작의 아마미 유키와 2013년 리메이크의 고현정.
아마미 유키는 여왕의 교실을 위한 캐릭터 같았지만 고현정은 그렇지 못했다.


덧글

  • realove 2013/11/12 14:44 # 답글

    저도 너목들 보느라 여왕...은 관심 밖이었다는...ㅋㅋ
    오랜만이시네요. 갑자기 추워졌어요. 감기 조심하세요~^^
  • Hyu 2013/11/12 22:27 #

    그때 거의 너목들 얘기밖에 없었던 거 같아요 ㅎㅎ
    요즘은 블로그도 잘 못 들어오고 있었네요 ㅠㅠ 레알님도 감기 조심하세요~
  • dma 2013/11/26 01:59 # 삭제 답글

    음.... 리메이크된 여왕의 교실은 보셨던건가요?
    본 소감으로썬 고현정의 연기도 굉장히 와닿았는데..;;^^
    고현정만의 마여진이라고 해야하나.. 암튼 전 원작의 마야 보단 마여진이 더 매력적이고 좋네요 ㅜ 너목들에 밀려서 시청률은 안습이지만...ㄱ-
  • Hyu 2013/11/28 00:49 #

    일드를 먼저 보고 리메이크는 5편까지인가 봤어요. 일단은 일드도 그렇지만 아이들 괴롭힘당하는 게 계속 보기 그렇더군요; 마야는 캐릭터가 너무 셌고 마여진은 그래도 어디 있을 법한 느낌인데 고현정 특유의 신경질적인 분위기가 보기 불편했어요. 그게 아이들을 향하면서 더 그랬던 거 같아요.
  • statement 2014/08/25 19:13 # 삭제 답글

    반응이 충돌하는 두 개 이상의 입자를 포함하지만, 세 개 이상의 핵의 확률은 동일 장소에서 동시에 충족하기 때문에 이러한 사건이 매우 드물며,이 핵에 대한 것보다 훨씬 덜 수있다.
    http://www.samplestatementofpurpose.net/
댓글 입력 영역